인권연합 "콜롬비아 내전에 자금 댄 미국 바나나 업체 조사하라"


국제형사재판소(ICC) 법정 내부 © AFPBBNews


(보고타=AFP) 목요일 시위자들이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콜롬비아 내전에서 반인도주의적 범죄와 관련된 의혹을 받고 있는 미국 바나나 업체 간부들을 조사해달라고 요구했다.


인권연합(Human Rights Coalition)은 "ICC는 치키타브랜즈인터내셔널(Chiquita Brands International)의 간부들을 반인도주의 범죄 공모 의혹을 조사해야 한다"고 성명을 통해 요구했다.


인권연합은 치키타가 2007년 AUC 우익 불법 무장단체에게 자금을 전달한 바 있다고 인정하며 벌금을 물었다고 말했다.


그러한 불법 무장단들은 콜롬비아에서 수십 년째 계속되고 다면화된 내전에 연루되어 있으며, 콜롬비아 내 바나나 재배 지역에서 활동했다.


그러나 연합은 "민간인을 살해하고 성폭행하고 사라지게 만든 콜롬비아 불법 무장단체들에게 수백만 달러의 자금을 지원한 사실을 인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치키타 고위직 아무도 책임이 주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연합 측에서 "피해를 입은 콜롬비아 지역사회민들을 대표해" 1997년부터 2004년까지 불법 무장단체가 저지른 범죄와 치키타가 갖는 관계를 ICC가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인권연합은 하버드 법대의 국제인권클리닉, 국제인권연맹 외 콜롬비아 인권단체 한 곳으로 구성된 조직이다.


치키타는 목요일 이에 대한 즉각적인 응답은 하지 않았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