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의 럭셔리 부메랑, 온라인서 비난 쇄도


샤넬© AFPBBNews



(시드니=AFP) 프랑스의 명품 브랜드 샤넬이 약 1,500달러( 약 180만원)에 해당되는 호화로운 모노그램 브메랑을 출시해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비판가들은 호주 원주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사냥용 무기인 부메랑은 원주민 유산의 중요한 부분이다. 샤넬이 이번 2017년 봄/여름 컬렉션에서 나무와 수지로 만든 검정 부메랑을 출시한 것은 많은 비난을 받고 있다. 


"원주민 문화에 대해 생각할 때 난 샤넬을 떠올린다"고 원주민 운동가 나유카 고리(Nayuka Gorrie)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이와 같이 비꼬았다.


"나의 문화와 샤넬을 연결짓기 위해 향후 3년간 저축하기로 결정했다"고 그는 전했다.


이번 사건은 미국의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제프리 스타가 샤넬 부메랑 사진을 온라인에 올리면서 시작되었다.


다른 이는 "제프리스타씨, 샤넬 부메랑을 호주돈 2천달러를 주고 구입하느니 호주 원주민이 만든 것을 사려고 했어야 한다"고 트위터 유저 LSP는 전했다.


샤넬측은 성명서를 통해 "모든 문화를 존중하고, 일부 사람들이 불쾌감을 느꼈을 수 있다는 유감을 표명했다"고 발표했다.


부메랑은 원주민 문화에서 수천 년 동안 일과 여가의 대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해 왔다. 또한 현재는 인기있는 대량 생산 기념품이 되었다.  © AFPBBNews